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삼척 임원항 해일

주제유형
사건/사고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발생원인
1983년 5월 26일 일본 아키타(秋田) 현 서쪽 근해 서해안에서 발생한 규모 7.7 지진이 우리 동해안 동해·임원항에 최고 4미터의 쓰나미를 일으킨 지진해일이다.

내용
1983년 5월 26일 일본 아키다현 서쪽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7.7(일본기상청 발표 규모)의 지진으로 일본은 물론 우리나라와 러시아를 포함한 동해상에 큰 지진해일이 발생하였다. 이 지진해일로 인해 일본에서는 지진해일의 해일고가 15m까지 기록되었으며, 러시아에 5m, 우리나라 동해안의 임원에서는 3.1m의 해일고를 기록하였다. 이 지진해일은 5명(사망 1명, 실종 2명, 부상 2명)의 인명피해와 선박피해 81척(전파 47척, 반파 34척), 건물 및 시설피해 등 총 3억 7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발생시켰다. 이 지진해일은 지진이 발생한 후 77분만에 울릉도에, 112분 후에는 포항에 도달하였다.


또한, 일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 내각부 문부과학성 등이 구성한 '일본해(동해)에 발생하는 대규모 지진에 관한 조사검사회'는 동해의 주요 단층 60곳에서 규모 6.8~7.9의 지진이 발생하는 경우 홋카이도(北海道) 지방에 최대 23.4m 높이의 지진해일(쓰나미)이 밀려올 것이라는 예측이 있어 같은 동해안권인 우리의 항구가 많은 피해를 볼 수 있다. 이런 전례로 일본 서부 지역 근해에서 지진이 일어날 경우 동해안까지 피해를 입은 사례도 있어 한국도 쓰나미 피해를 입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1993년 7월 12일 홋카이도 오쿠시리(奧尻)섬 북서해역에서 규모 7.8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쓰나미가 약 100분 만에 우리 동해안 울릉도, 속초, 동해, 포항 등지를 덮쳐 도착해 어선 53척이 파손된 사례도 있다.


학설로 한반도는 일본과는 달리 유라시안 판 중심에 위치해 판의 경계에서 주로 지진이 발생하고 판 내부는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지진의 원인을 설명하는 판구조론이 점차 설득력을 잃고 판 내부에서도 지진이 자주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의견이 분분하다. 특히, 일본 서해안에서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것만이라도 원전(울진·월성·고리 등)이 많은 동해안은 항구나 원자력발전소에 커다란 피해를 줄 수 있다.


최근에는 강원도가 해일·지진해일(쓰나미)·풍랑 피해 등의 재난을 예방하기 위한 해안 방재림 조성사업을 추진 해안 바닷가 생육에 적합한 해송 등 수목 6만본을 식재하고 방풍 울타리를 설치하였다.



Table 1. 삼척시 지진해일 발생 현황
발생일시지진 발생시점규모지진해일 높이피해지역인명피해재산피해피해사진
1983
05.26
일본 혼슈
아키다현
서쪽 근해
7.7울릉도 0.8-1.3m
묵호 1.5-2m
속초 1.23-1.56m
포항 0.52-0.62m
울릉도,
삼척,
울진,
동해지역
5명
(사망1,
부상 2,
실종2)
가옥피해 44동
어선피해 81척
(3억 7천만원)
1993
07.12
일본
북해도
오쿠시리섬
북서해역
7.8울릉도 0.89-1.19m
속초 1.3-2.03m
동해 2.13-2.76m
포항 0.76-0.92m
울릉도,
삼척,
동해지역
없음어선피해 35척
어망 3000여통
(3억 9천만원)

참고자료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홈페이지
동아일보 홈페이지
경상매일 홈페이지
YTN SCIECE 홈페이지

집필자
김태환(용인대학교 경호학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14. 11. 11

최종 주제 수정
2014.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