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코리아냉동창고화재

주제유형
사건/사고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발생원인
지하 1층 냉동창고 공사 작업장 제일 안쪽에 위치한 냉동실 인근에서 생긴 것으로 추정되며 , 우레탄 발포작업 중 시너로 인한 유증기에 불티가 튀며 연쇄폭발과 함께 순식간에 불길이 지하층 2만여㎡ 전체로 번졌다. 출구가 하나 밖에 없었기에 피해가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곳이 밀폐된 지하공간으로 유독가스가 가득 찬 관계로 대피가 불가능했던 데다 구조작업마저 힘들어 인명피해가 컸다.

내용
이천 냉동창고 화재 사고는 2008년 1월 7일, 오전 10시 49분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위치한 (주)코리아 2000의 냉동 물류 창고에서 발생하였다. 이 사고로 40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당하였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42대와 소방관 200여 명 그리고 경찰 두 중대와 교통기동대 등을 동원하여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날 오후 3시 가까스로 불길을 잡고 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건물 내부가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깜깜했으며 철골 구조물 내부가 복잡해 구조에 어려움이 있었다. 우레탄 발포작업 중 시너로 인한 유증기에 불이 붙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었으나, 사건 수사본부에 의하면 화재의 최초 발화지점이 추정과는 달리 기계실이 아닌 냉동실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번 사건은 출구가 하나 밖에 없었기에 피해가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유증기 폭발 후 깔린 우레탄에 불이 옮겨졌으며 작업 현장에는 우레탄 200L 5통과 3000L가 쌓여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안개가 자욱해 환기가 잘 되지 않아 유증기가 지하에 많이 찬 것이 사건 발생의 큰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었다. 화재현장에 있던 우레탄이 타면서 유독가스를 내보냈다는 점도 인명피해가 발생한 원인중 하나이다.


대책으로는 위험물 안전사고 예방 및 사고 시 초기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위험물 화재취약대상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하며 위험물 취급 사업장 관계자에 대한 자율안전관리 의식 제고 및 위험물 화재 취약대상 중점 지도ㆍ관리로 재산 및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들이 마련되어야한다.


또한, 위험물 안전사고 발생 요인은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자 미 참여로 인한 취급 부주의와 설비노후로 인한 제어장치 또는 전기장치 등의 결함 위험물 시설에 대한 주기적인 안전점검 미실시, 위험물 안전규정 미 준수 및 위험물 시설의 불법구조변경 등이 있을 수 있으니 위험물 대상물에 안전관리표지판 설치 위험물 취급사업장에 대한 맞춤형 안전점검 위험물 사업장 관계인에 대한 안전관리 의식 제고를 위한 지도ㆍ교육 노후 위험물 취급설비 등 보수ㆍ교체 지도 및 대상별 연 1회 이상 민ㆍ관 합동소방훈련 등을 실시하여야한다.


그리고 위험물 취급 사업자에 대한 맞춤형 안전점검을 통해 소방계획서, 예방규정 작성 및 이행실태를 확인하고 위험물 시설 자체점검 방법을 지도하고 사업장별 취급 위험물에 대한 특성 및 주의사항, 화재시 초기 대응방법에 대한 교육도 병행하여야 하며 노후화된 위험물 취급설비 등에 대한 보수·교체와 화재 시 자체 초기대응 설비를 보강 지도하고 단계별 소방훈련을 통해 초기 대응태세 확립을 기하여야 한다.

참고자료
소방방재청 홈페이지
대전투데이 아산소방서, 위험물 화재취약대상 안전관리 대책 추진

집필자
김태환(용인대학교 경호학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14. 11. 13

최종 주제 수정
2014.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