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교원양성

주제유형
정책/제도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일제시대의 교사양성제도는 4회에 걸친 조선교육령의 제·개정과 함께 변화되었다.제1 조선교육령(1911)에서는 1895년 설립되어 운영되어 오던 관립한성사범학교라는 독립된 교원양성기관을 폐지하고 그 대신에 고등보통학교에 수업연한 1년의 사범과와 수업한 1년 미만의 속성과를 부설하여 교원을 양성하였다. 3·1운동 이후 조선인 아동의 취학 증대에 따라 조선인 초등학교 교원양성을 위해 미봉책으로 각 도에 수업년한 6개월 미만의 임시교원양성소를 두어 보통학교의 부훈도 및 촉탁교원을 양성하였다. 그러나 제2차 조선교육령에서 독립적인 교원양성기관인 사범학교를 설치 운영하도록 규정하여, 종전의 고등보통학교 부설 사범과 및 교원 속성과, 임시교원양성소, 그리고 교원양성강습소() 등의 제도를 모두 폐지하고 관립 또는 공립의 사범학교를 신설하도록 하였으며, 특과사범학교를 설치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각 도의 임시교원양성소를 모체로 하여 도립 사범학교가 생겼다. 그리고 1921년 관립경성사범학교를 설립하였다. 새롭게 설립된 사범학교는 6년의 초등학교 졸업자를 입학대상으로 하고 수업연한은 남자사범학교는 6, 여자사범학교는 5년으로 하고 이를 보통과는 각각 5년과 4, 연습과는 1년으로 하고 그 안에 다시 1부와 2부를 두어 1부에서는 일본인 학교인 소학교 교원을 , 2부에서는 조선인 학교인 보통학교의 교원을 각각 별도로 양성하였다.


그러나 1920년대 입학자격자의 부족, 교원수요의 감소, ()재정의 빈곤, 다수 조선인의 일본어 실력부족 등의 이유를 들어 대대적인 사범학교 재정비를 실시하였다. 정비내용은 수업연한 2년의 도립사범학교를 점차적으로 폐지하고 그 대신에 관립사범학교를 증설하기로하여, 1929년에 대구와 평양에 관립사범학교를 신설하였다. 그러나 “제1차 조선인 초등교육 보급 및 확충계획” 즉일면일교제 정책에 따라 보통학교의 수가 급증하여 교원의 수요가 증대하자, 1936년부터 매년 사범학교 1개교씩을 증설하는 계획을 세웠고, 그 결과 1945년까지 16개의 각 도에 주로 조선인 교원 양성을 목적으로 한 관립사범학교가 설치되었다. 관립사범학교 본과에는 보통과와 연습과를 두어, 보통과 수업연한은 5, 연습과 수업연한은 2년으로 하였으며, 여자의 경우 보통과 수업연한을 1년 단축하도록 하였다. 보통과는 기초 교육을 실시하는 과정이며, 연습과는 교직 수행에 필요한 전문교육을 실시하고 실습을 부과함으로써 사범학교의 완성 교육을 실시하는 과정이다. 이 두 과정을 모두 이수했을 때 교원으로서의 자격이 주어졌다.


초등학교 교원양성은 사범학교를 통해 이루어졌다면, 중등학교 교원 양성은 위탁생제도나 교원양성소 제도를 통해 양성되었다. 관공립 고등보통학교 교사는 일제초기에는 조선어, 한문 담당 교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일본인이었는데, 일본인 교원은 일본 내 중등교원 양성기관의 졸업자와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중 중등교원 자격을 취득한 일본인으로 충원하였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도 중등교원 부족 현상이 발생하자, 1920 6월 중등교원 위탁생 제도를 도입하였다. 조선총독부가 1920 7월부터 일본 내 남녀 고등사범학교와 외국어 학교 등 중등교원 양성기관에 재학하는 학생 중에서 위탁생을 선정하여 재학생 중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졸업 후에는 한국 내에서 중등학교에 일정 기간 근무하도록 한 제도이다.


그래도 1930년대 이후부터 중등학교 이과계 교사 양성과 충원이 더욱 어려워지자, 1941년부터 경성고등공업학교, 경성공업전문학교, 경성제국대학으로 학교를 바꾸어 가며 이과교원양성소를 부설하여 물리 및 화학과, 수학과 담당교사를 양성하였고, 1942년에는 지리 및 박물교원양성소를 수원고등농립학교에 부설하는 등 교원양성소 제도를 중등학교 교원을 양성하였다.


참고자료

김영우,《한국 근대 교원 교육사I》 정민사, 1987

이원필, <일제하의 교원양성제도 연구> 부산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7

이혜영,《한국근대 학교교육 100년사 연구(II)-일제시대의 학교교육》한국교육개발원, 1997


집필자
강명숙(배재대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7.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