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서울 시민회관 화재

주제유형
사건/사고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발생원인

‘서울 시민회관 화재’는 1972년 12월 2일 오후 8시 30분경에 서울 광화문 근처에 4층 규모의 시민회관에서 발생하였다. 이때 시민회관에서는 ‘MBC 10대 가수 청백전’이 열리고 있었고 프로그램이 시작된지 한시간이 지난 8시 28분경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무대 위에 가설된 조명장지가 터지면서 불이 붙었다. 주최측이 급하게 막을 내렸더니 그 막에 불이 붙으면서 걷잡을 수 없이 화염이 번져 나갔다.


내용

지금의 세종문화회관 자리에 있었던 시민회관은 1972년 12월 2일 문화방송 개국 1주년기념 10대 가수 청백전공연이 끝나 관객이 밖으로 나오고 있을 무렵이었다. 불은 공연이 끝난 약 7분 후에 무대 쪽에서 갑자기 일어나기 시작했다.무대 쪽에서 천장으로 불길이 치솟자 사람들이 밀어닥쳐 어린이와 여자들이 계단에 깔리고 수십명이 2층에서 1층 바닥으로 뛰어내리는 바람에 사상자가 더 늘었으며 2, 3층 관객이 참변을 많이 당했다.


불이 나자 서울시 소방본부는 6대의 고가사다리차를 비롯하여 72대의 소방차(미군 소방차 5대 포함)와 소방관 400명, 군병력 170명 등 1,020명을 동원하고 군헬기 1대의 공중지원을 받으며 진화 구조작업을 폈다. 그리고 시내 각 병원과 군 구급차가 동원되어 사상자를 실어 날랐고 화재발생 1시간 30분만에 큰 불길이 잡히고 2시간만인 오후 10시반경 불은 완전히 꺼졌다.


서울 시민회관 화재사고에서 연건평 3,432평(지하 1층, 지상 10층) 중 소강당을 제외한 3,000여평을 모두 태우고 미처 탈출하지 못한 51명(남 20명, 여 31명)이 질식 또는 소사하고 76명(남 34명, 여 42명)이 부상을 당해 74명이 입원 치료를 받게 되었다. 사망자 가운데는 시민회관 관장도 포함되었는데 관장은 사무실 의자에 반듯이 앉아 있는 것을 업고 내려와 세브란스병원에 옮겼으나 이미 숨져 있었다. 조사 결과 화인(火因)은 무대조명장치의 불비로 인한 전기과열로 합선이 돼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고 재산피해액은 2억5천만원으로 추산되었다.


참고자료
세종문화회관전사 <시민회관건립과 화재>
<1972년 서울 시민회관 화재> 《동아일보》 2006.12.02

집필자
이주헌(중부대 토목공학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7.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