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분당 신도시건설(1989.8-1996.12)

주제유형
사업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근거
수도권 5개 신도시개발계획(1989년 4월)

배경
1987년말 주택보급률은 전국적으로 70.6%이었는데 반해 서울은 56.2%에 불과한 수준이었다. 더구나 가구수는 연간 3.3%씩 증가하고 있는 데 주택공급이 매우 부진하고 재고주택의 1.2% 정도가 멸실됨에 따라 주택부족 문제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었다(신정철‧김상조, 1998). 1992년까지 200만호 주택건설의 일환으로 수도권내에 90만호를 지어야 할 필요성에 있다. 서울지역에 많은 주택을 보급할 필요성이 제기되었으나 서울을 포함한 인근 도시에는 대규모 개발가능토지가 거의 고갈상태에 있을 뿐만 아니라 지가의 상승으로 대량의 저렴주택공급의 한계가 있어 분당과 일산지역이 선정되었다. 분당은 1970년대부터 정부가 개발을 유보해 두었던 지역으로 입지여건이 대단히 좋다.


이 지역은 서울도심에서 동남쪽으로 25㎞ 반경내에 위치함으로서 특히 서울의 강동구, 송파구, 강남구와는 10㎞ 정도임으로 해서 이 지역주민들의 대체주거지로서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었다(김의원, 1989: 71). 분당 신도시의 최대목표는 도시계획 및 설계분야의 새로운 이론을 과감하게 도입하고 도시개발 관련 제도의 융통성 있는 운용으로 미래의 새로운 예시적 정주공간을 창출하며 직주 근접을 구현하기 위한 자족적 도시기능을 수용함으로써, 한국적 신도시의 개발 모형을 제시하고자 한 것이다(황희연, 2001: 26). 그러나 서울근교에 42만명을 수용하는 신도시를 건설한다는 것은 상위계획인 수도권계획과 상충하는 측면이 없는 것도 아니다.

내용

추진경과
경기도 성남시 분당동 외 8개원 일원에 42만명을 수용하기 위하여 17,850,000㎡(540만평) 면적에 10만 5천호가 건설되었다. 1989년 5월부터 1992년 12월까지 개발되었다. 그러나 이는 서울 강남지역의 중산층이상 거주지역의 아파트가격이 폭등세를 보이자, 이 폭등세를 잡고 아울러 1992년까지 200만호 주택건설을 가속화시키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리고 갑작스럽게 시행되었다.


주요 추진내용
총체적으로 보면, 5개 신도시의 총주택건설호수인 약30만호는 서울에 있던 주택수 136만호의 22.1%로써 이는 서울인구의 13%에게 새로운 주택을 공급하는 것과 같은 규모였다. 결국 주택 200만호 건설계획은 신도시 개발이 완료되기 전인 1992년 9월에 신도시 건설로 그 목표를 달성하였다. 특히 분당은 5개 신도시 중에서 가장 큰 사업규모로서, 면적 약 600만평, 수용인구 39만명, 주택건설호수 97,500호에 달하는 것으로 계획되었다(황희연, 2001: 28).


〈표 1〉 수도권 5개 신도시별 주택공급 비교

구분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

택지면적

(천평)

15,153

5,985

4,757

1,469

1,267

1,648

수용인구

(천명)

1,176

390

276

170

170

170

건설호수

(호)

293,049

97,500

69,000

42,010

42,039

42,500

자료: 한국토지공사, 1997.


참고자료
건설부‧한국토지공사, <수도권 신도시건설 사업>, 1991
김의원,〈분당‧일산 신도시건설의 타당성과 문제점〉《자연과 문명의 조화》37(4): 71-74, 1989
한국토지공사, 《분당신도시개발사》, 1997
황희연,〈분당 신도시,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도시문제》, 2001

집필자
임형백(성결대학교 지역사회개발학부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14. 0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