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9대 신규서비스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근거

정보통신부 - IT839 전략 계획 수립(2004년 2월) / u-IT839 전략(2006년 2월)
- 정보화 정책 u-Korea(2006년 3월)


배경

IT839 전략은 신규 수요창출 효과가 크고, 유·무선통신 및 방송융합에 의해 높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8대 서비스와, 이를 뒷받침 하는 3대 첨단 인프라, 산업경쟁력이 있고 고성장이 예상되는 9대 신성장동력으로 이루어져 있다. IT839전략은 IT산업 가치사슬(Value Chain)의 개념에서 착안한 것으로, 8대 서비스-3대 인프라-9대 신성장동력을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IT산업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고, 산업 전체의 동반성장을 이루어 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즉, 정부가 먼저 사업자 허가, 서비스 방식의 결정, 표준화, 시범사업 추진 등을 통해 새로운 초기 서비스 시장을 열어주면(서비스), 서비스 제공을 뒷받침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인프라 구축이 요구되어, 인프라 투자 확대를 유발하고(인프라), 인프라의 고도화에 따라 생산기반이 견고해지며, 시장이 점차 확대되어 첨단기기와 부품, 콘텐츠, S/W등 차세대 엔진산업이 성장·발전(신성장동력)하는 선순환 구조가 국가 전체 산업 발전을 이끌어 가게 된다.



IT산업 가치사슬과 정부·기업의 역할


내용

정보통신부(현 지식경제부)는 2003년 3월 IT 신성장동력 육성 비전을 대통령께 보고하고 8월까지 민∙관의 전문가 200여 명이 참여하여 ‘IT 신성장동력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디지털 TV∙방송, 차세대 이동통신, 지능형 홈네트워크, 디지털콘텐츠 및 소프트웨어 솔루션 등을 중심으로 IT 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기 위해 경쟁국보다 한발 앞서 정보통신 세계시장을 선점하여야 한다는 인식 하에 IT 신성장동력 창출을 본격 추진한다. 또한 2004년 2월에는 국민소득 2만 달러 달성을 위한 IT 산업의 선순환 발전전략 으로서 IT839 전략을 제시하였다. IT839 전략은 9대 신성장동력 발전모델을 8대 서비스, 3대 인프라 부문까지 확장∙체계화한 것으로 8대 신규 정보통신 서비스를 도입 및 활성화하여 3대 유∙무선 통신, 방송, 인터넷 관련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유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9개 첨단 기기 및 단말기, 소프트웨어, 콘텐츠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IT 산업의 발전전략을 의미한다. 


2003년 이후 IT839 전략이 지속적으로 추진되면서 시장 및 산업 환경이 큰 변화를 겪었고 IT839 전략 중 특정품목은 상용화 단계로 진화하였다. 이와 같은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IT839 전략의 실질적인 성과달성을 위해 2006년 2월 IT839 전략을 u-IT839 전략으로 전환한다.


즉, IT839 전략의 초점을 시장활성화에 맞추고 소프트웨어 및 부품∙소재의 정책 우선순위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보완∙발전시킨 것이다. 9대 신성장동력의 경우 포괄 범위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품목을 재조정하였는데, 단말의 융합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이동통신과 텔레매틱스 기술을 통합하여 ‘이동통신∙텔레매틱스 기기’로 하고, 유선 기반 통신기기를 포괄할 수 있도록 ‘광대역∙홈 네트워크 기기’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또한 새롭게 조명 받고 있는 컴퓨팅 분야의 성장활력 제고를 위해 차세대 PC를 ‘차세대 컴퓨팅∙주변 기기’로 확대하였으며, 시스템과 연계한 IT 부품∙소재의 체계적인 발전과 IT-BT-NT 융합부품산업의 육성을 위해 IT SoC를 ‘IT SoC∙융합∙부품’으로 확대하였고, ‘RFID/USN 기기’를 새롭게 추가한다.


참고자료

정보통신부,《2006년도 연구보고서-IT839전략》, 2005. 1
정보통신부,《2006년도 연구보고서-u-Korea기본계획》, 2006. 3


집필자
홍봉화(경희사이버대 정보통신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7.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