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올림픽유치추진위원회

주제유형
조직/기구
  • 주제설명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배경
올림픽 유치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은 1978년에 태릉국제사격장에서 개최된 세계사격선수권대회였다. 이 대회는 68개국 1,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제행사였으며 대회운영면에서도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에 자신감을 얻어 올림픽 유치에 대한 구상을 구체화하기 시작하였고 그 동안의 스포츠 외교력의 향상과 국민경제의 성장으로 올림픽을 무리없이 치를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대한체육회는 제24회 올림픽 유치에 관한 객관적 가능성 및 타당성을 검토한 자료와 올림픽 유치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하였다. 유치단계부터 찬반 격론이 있었지만,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은 유치단계 때부터 모든 반대론을 극복하고 적극 유치를 주장하여 마침내 1981년 9월 30일 바덴바덴에서 제24회 하계올림픽의 서울 개최를 이끌어 내었으며 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위한 선도 역할을 담당하였다. 

내용

1. 추진 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
기존의 올림픽 유치에 대한 찬반의 논란 와중에서 올림픽 유치를 위한 정부의 노력은 산발적이고 분산적일 수 밖에 없었다. 이에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은 올림픽 유치 활동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기로 결정한 후, 일본과의 올림픽 유치경쟁에서 승리하고 올림픽 유치를 위한 전정부적인 노력을 총괄, 지휘하기 위해 국무총리가 위원장이 되고 행정조정실장이 간사장이 되는 올림픽 유치 추진위원회를 설치하였다. 


이러한 올림픽 유치추진위원회의 활동은 그동안 산발적으로 이루어지던 올림픽과 관련된 활동을 전정부적 차원에서 일관되고 체계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게 하였으며, 민간이 주축이 된 ‘올림픽유치 추진 준비위원회’는 별도로 정부차원의 올림픽 유치 추진위원회가 구성되고, 이를 실무적으로 뒷받침할 실무대책반이 구성되어 바덴바덴에 교섭단을 파견하여 활동하기 전까지 유치활동 전반을 감독하고, 전략을 수립하고 구체적인 정보수집, 정보분석 및 상황을 분석하는 중심 기구가 되었다. 


본격적인 정부차원의 올림픽 유치활동은 올림픽 유치 추진위원회와 이를 뒷받침하는 실무대책반이 구성되면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며 실제로 올림픽 유치 추진위원회와 실무대책반은 올림픽 유치업무의 총괄에서부터 작게는 바덴바덴 현지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에게 나누어 줄 기념품 및 선물을 챙기는 일까지 직접 담당하였다.


2. 올림픽 유치 추진 실무대책반의 구성
1981년 5월 19일, 3차 회의의 결정에 따라 국무총리실 제1행정조정관실에서는 올림픽 유치와 관련된 관계기관 실무대책회의가 열리게 되었다. 여기에는 외무부, 문교부, 문화공보부, 안전기획부, 서울시 그리고 대한체육회의 실무자들이 참석하여 올림픽 유치활동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토의하였으며 이 결정들은 1981년 8월까지의 올림픽 유치활동의 기본 골격을 이루게 된다. 


실무대책회의에서 가장 먼저 논의된 것은 올림픽 유치활동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추진 주체 결성 문제였다. 대외적으로 보면 유치추진준비위원회는 서울시를 비롯한 체육계, 경제계 인사들로 구성되는 것이 옳았다. 올림픽 도시가 주최되는 것이지, 국가가 주최하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대책회의 관계자들은 경제계 인사를 추진위원장으로 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전경련 회장이었던 정주영씨를 유치추진준비 위원장에 내정했다. 


또한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고 각 부처 장관들이 위원이며 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을 간사장으로 하는 정부내 유치추진위원회을 가동시킬 필요가 있었다. 다만 이 유치추진위원회는 실무를 담당할 수 없으므로 실무대책반을 따로 구성해야 했다. 


이에 따라 이연택 행정조정관을 주재로 하여 총리실 상황실에 정부실무대책반 본부를 두고 총리실, 문교부, 외무부, 문공부, 안기부, 서울시, 대한체육회 등의 국장급들이 대책반 멤버가 되었다. 이후 실무대책반은 9월 18일에 바덴바덴에 유치단을 파견하기 전까지 유치활동 전반을 감독하고 전략을 수립하고 상황을 분석하는 포스트가 되었다. 사실상 정부 차원의 올림픽 유치활동은 이 실무대책반이 설치되면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4차 올림픽 유치 대책위원회는 또 하나의 중요한 대책을 마련한다. 지금까지 총리실을 중심으로 비상근 형태의 실무대책반을 확대, 개편하여 이제부터 정상적인 유치활동을 본격화하려면 유치과정을 총괄하고 체계적인 유치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기구가 만들어져야 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지금까지는 이연택 행정조정관의 주재 아래 비상근 형태의 실무대책반이 가동되어 왔지만, 바덴바덴 IOC 총회가 끝날 때까지 상시적인 실무대책반을 꾸릴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이에 따라 ‘88올림픽 유치 특별대책반을 구성한다는 방침이 내려졌다.


참고자료
국무조정실, 《국무조정실30년사》, 2003

집필자
이광희(한국행정연구원 국정평가센터 부연구위원)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7.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