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서해 페리호 침몰사고

주제유형
사건/사고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발생원인

1993년 10월 10일 09:40경 전북 부안군 위도면 파장금항을 출항하여 격포항으로 항해 중이던 여객선 서해페리호가 10:00경 위도 동방 4.6km 해상 임수도 근해에서 심한 풍랑으로 인해 더 이상 항해가 불가능해지자 위도로 회항하려고 하였다. 선수를 돌리는 순간, 선체가 심한 너울파도에 맞아 기우뚱거림에 따라 승객과 화물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선박이 복원력을 상실, 전복·침몰하여 승선원 362명(승객 355, 선원 7) 중 292명이 사망하고 70명이 구조된 사고이다.


각종 자료를 종합해보면, 침몰원인은 두 가지로 기상악화에다 안전운항규정 미준수가 복합된 사건임을 알 수 있다.


먼저 기상악화와 관련해 보면, 당시는 북서풍이 14-18m/sec로 불고, 파도가 3-4m인 악 기상이었다. 이에 페리호가 위도로 회항하려고 선수를 돌렸고, 이 과정에서 스크루에 폐어구가 걸려 기관이 정상 작동하지 못하면서 심한 너울 파도에 선체가 기울어져 침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음으로 안전운항 미준수와 관련해 보면, 서해페리호는 110톤에 221명이 정원이다. 그런데 정원보다 141명이나 많은 인원을 승선시켰고, 많은 낚시인들의 장비와 지역주민들의 화물을 과적하였다고 한다.


내용

1. 시기
사고발생: 1993년 10월 10일 09:40.
사고수습: 1993년 10월 11일에서 11월 2일까지의 23일간.


2. 사고전개
가. 초동활동
당일 10시경 위도면 벌금리 선적의 선영호(7톤) 선장이 바다낚시 중 여객선이 침몰하는 것을 목격하고 파장금항으로 입항하면서 소리치는 것을 부둣가에 서 있던 택시기사가 듣고 군산 해양경찰서 파장금 선박출입항신고소에 신고하여 침몰상황이 전파되었다. 이에 군산해양경찰서는 현장에서 15해리 떨어진 횡경도에 피항 중이던 258함을 급파하고 전 경비함정을 비상소집, 긴급 출동시켰다. 258함은 긴급 상황임을 감안하여 위험을 무릅쓰고 15노트의 고속항진으로 1시간 만에 현장에 도착하여 수색 구조 활동에 임하였다. 해경은 인근의 해군 202방어전대에도 긴급협조요청을 하였다.


해양경찰청에서는 태안, 목포, 제주해양경찰서 소속 함정 6척(200톤-2, 300톤-1, 500톤-1, 1000톤-1, 1500톤-1)과 특수구조단을 현장에 급파하였다. 또 당시에 한 대밖에 없던 헬기(BELL 412SP)를 급거 출동시켜 수색구조 및 생존부상자 호송작전을 지원케 했다. 해군도 고속정 편대와 전함을 투입, 수색 구조 활동에 임하였다.


또한 사고 현장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약 50여 척이 사고현장을 목격하고 현장으로 접근, 구조 활동을 펼쳤다. 당시 종국호(10톤급) 선장은 자신의 어선으로 바다낚시 중 여객선이 침몰되었다는 무선연락을 받고 현장으로 접근, 1시간 가량의 구조 활동을 벌여 44명을 구조하기도 했다.


나. 구조 활동
해양경찰청은 청장의 현지 지휘 하에 구조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헬기와 선박에 의한 합동수색체제를 구성하여 사고현장을 중심으로 동심원 수색기법에 의한 광범위한 수색에 들어갔다.


10월 11일 06:00부터 11월 2일 18:00까지 23일간 해경 경비정과 어선 등 선박 연 2,897척, 헬기 연 134대를 투입하여 해상표류사체 108구를 인양하였다. 이 수색작업에는 해경을 위시하여 육해공군의 전함과 헬기가 투입되었고, 연2,187척의 어선이 동원되었다.


10월 11일부터 10월 17일까지 해군 해난구조대원 109명과 해양경찰 특수구조단 21명 및 민간 잠수부들이 투입되어 악조건 하에 선체수색을 강행하면서 침몰선내 사체 184구를 인양하였다.


다. 선체인양 작업
10월 16일까지 침몰 선박 내 사체인양작업을 마치고, 해군과 해경 구조단이 선수와 선미를 체인으로 감싼 후, 다음날 크레인선 설악호(9,750톤)를 동원, 선체를 수면 상에 인양하는데 성공하였으나, 기상악화로 인양 와이어로프가 절단되어 재 침몰되었다. 이에 10월 27일 선체를 재 인양하는데 성공했다.


라. 의의와 파장
서해페리호 침몰사고는 해상구조의 중요성을 절감케 하는 계기가 되었다. 침몰사고 시 신속한 구조와 수색체계를 갖추어야 한다는 질책어린 목소리가 높았다.


이 사고 전까지만 하더라도 해양경찰은 해상구조에 대한 일관된 지휘체계를 갖추지 못하고 있었다. 이 사고를 계기로 해경의 해상구난체계가 정립되었다. 1994년에는 「수난구호법」을 개정하였고, 해양경찰청장을 중앙구조조정본부장으로 하여 구난체계를 일원화하였다. 신속한 사고 접수와 전파를 위해 5개 구난무선국과 위성 조기경보 수신체제를 구축·운영하게 되었다. 또, 대형 인명사고 예방을 위하여 1996년에는 내무부로부터 여객선 및 유도선 안전관리 업무를 인수받았다.


참고자료

해양경찰청 《해양경찰50년사》 (주)범신사, 2003

국토해양부홈페이지

KBS뉴스, <송창언의 사건파일: 292명 목숨 앗아간 페리호 침몰>, 2005. 10. 17.


집필자
전대양(관동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7.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14. 0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