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UNESCO 외교

  • 주제설명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문화의 세기, 21세기를 맞아 국가이미지가 국가의 총체적 대외경쟁력으로 직결된다는 점을 감안, 김대중 정부는 국가이미지를 제고하고 수출증진, 외국인 투자유치 등 국가경제발전을 위한 수단으로서 문화외교를 적극 활용하였다. 김대중 정부는 다양한 국가들과의 문화공동위 운영 및 문화협정 체결, 해외 한국학 연구지원, 예술공연단의 해외 파견, 지방자치단체간 문화교류를 지원하고, UNESCO를 비롯한 문화관련 국제기구에 적극 참여하여 우리 문화를 해외에 소개하고 국부창출로 연결시켰다.


또한 인류에게 뛰어난 가치를 지니는 문화 및 자연유산의 지정과 보호를 위해 1972년 채택된 UNESCO「세계문화자연유산보호에 관한 협정” (Convention concerning the Protection of the World Cultural and Natural Heritage)」의 수락국(1988)으로서 세계유산목록 등재 심사 및 유산보존을 위한 범세계적 논의에 참여하여 2000년에는〈제24차 세계유산위원회(World Heritage Committee : WHC) 의장단 회의(2000 6), 〈제24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2000 11), 〈제3차 유네스코 수중문화유산보호협약 관련 정부 전문가회의(2000 7)〉등에 참가하여 문화유산 보존 관련 국제적 규범형성 및 강화 노력에 일익을 담당하였다.


이러한 노력은 1995년에 해인사 대장경, 종묘, 석굴암과 불국사, 1997년에 창덕궁, 수원 화성에 이어 2000 11 ( 24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 고창, 화순, 강화의 고인돌 유적과 경주사적지를 UNESCO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결실을 맺게 되었다.


참고자료

외교통상부,《외교백서》, 19982002
문화관광부,《문화정책백서》,2002


집필자
황지환(서울대 통일연구소 선임연구원)

최초 주제 집필
2006.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6. 1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