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URL 복사

삼풍백화점 붕괴

주제유형
사건/사고
※ 집필 내용은 국가기록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발생원인

총체적 부실시공에 의해 삼풍백화점 A동 5층 식당부 바닥이 가라앉으면서 전 층 바닥판 하중이 인접기둥으로 추가 전달,연쇄적인 전단파괴가 일어나붕괴되었다.
설계, 감리를 동일인이 하므로 문제점 노출 및 개선에 한계가 있었으며, 하도급의 부당한 관행과 비리에 따른 부족한 공사비로 인해 시공능력이 부족하고 저렴한 하도급업체도 선정하는 등 부실공사가 행해져 왔다.또한 설계심의제도가 미관위주로 심사되어 구조안전 확인검사는 형식적으로 실시되고, 「건축법」이 일관성 없이 완화되어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빈발하였다.관할구청에서는 전문지식이 없는 행정직이형식적인 안점점검을 하는등이 이 사고의 원인이 되었다.


내용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는 1995년 6월 29일 오후 17:55 경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85-3삼풍백화점에서 발생하였다. 붕괴로 인한 피해로 인명피해는 사망 502명(남 106명, 여 396명, 사망확인 472명, 사망인정 30명), 부상 937명, 실종 6명이 발생하였다.
재산피해는 부동산 R/C조 5/4층 73,877㎡전체 붕괴, 건물 900억 원, 시설물 500억 원, 동산 상품 300억 원, 양도세 1,000억 원이 발생하였다. 피해보상액은 인적 피해보상비 2,971억 원 보상비 1억 4천 5백 만원, 물적 피해보상비 820억 8천 5백 만원, 주변 아파트 피해 등의 보상액이 발생하였다.


참고자료

중앙119구조대《재난유형별 사고사례집》중앙119구조대, 1998
홍성태《참여사회》인터넷참여연대, 2005. 6.
안전문화운동 재난사례모음집


집필자
김태환(용인대 경호학과 교수)

최초 주제 집필
2006. 12. 01

최종 주제 수정
2006. 12. 01